당월누적 : 1676
오늘접속자 : 8


공지사항 명동' 지고 '강남' 뜰까...11월 문 여는 현대면세점에 쏠리는 눈
2018-09-12 11:46:20
파워물류 (powergls) <> 조회수 338
211.207.168.165
오는 11월 문을 여는 현대백화점 (96,300원▲ 100 0.10%)첫 면세점이 순항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면세점 사업은 현대백화점이 15년만에 시작하는 신사업이다. 

보수적으로 사업을 펼쳐온 현대백화점은 유통 대기업 3사 중 유일하게 면세사업에 진출하지 못하고 있었다. 경쟁사인 롯데·신세계와 달리 대형마트 사업에 뛰어들지 않았고, 아울렛 출점도 상당히 늦었다. 

현대백화점은 면세점을 새 성장동력으로 삼고 공격적 투자에 나섰다. 서울 강남권 면세점이라는 지리적 위치가 외국인 관광객의 마음을 끌 수 있을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중국인 관광객이 서울 소공동 롯데면세점에서 화장품을 구매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중국인 관광객이 서울 소공동 롯데면세점에서 화장품을 구매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1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이 운영하는 면세점이 11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8~10층에 개점한다. 영업면적은 1만900㎡(약 3300평)으로 백화점 무역점 면적의 약 21%를 차지한다. 초기 투자비는 약 2000억원이다. 인테리어에 약 660억원, 운전자본 1100억원, 전산투자 240억원 등이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내년 현대백화점 면세점이 매출 5000억원, 영업이익 12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 위치한 롯데면세점 평당 매출을 적용해 하루 평균 15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이란 계산에서다. 코엑스 면세점이 현대백화점 연결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10%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남옥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면세점 사업의 성패는 다른 오프라인 유통업과 마찬가지로 입지와 상품구색(MD)”이라며 “유통 ‘빅3’ 중 하나인 현대백화점은 MD와 마케팅 능력이 강점”이라고 말했다. 

관건은 코엑스에 위치한 면세점이 강남권의 외국인 관광지로 부각될 가능성이 얼마나 될 것인지다. 현대백화점 점포 중 매출 1위인 무역센터점 면적이 5분의 1 줄어 그만큼 백화점 매출이 감소할 수 있다는 점도 리스크다. 

대부분의 면세점은 외국인 관광객이 몰려있는 서울 명동 부근에 밀집해 있다. 중국 보따리상(따이공)의 동선을 고려해서다. 롯데백화점 명동본점에 위치한 롯데면세점, 신세계 회현본점에 위치한 신세계 면세점, 장충동에 위치한 신라면세점, 용산에 위치한 신라아이파크면세점 등이다. 
 
'명동' 지고 '강남' 뜰까...11월 문 여는 현대면세점에 쏠리는 눈
강남권에는 면세점이 롯데월드타워점, 롯데코엑스점 두 곳 뿐이었지만 올 11~12월 현대백화점 코엑스 면세점과 신세계 강남면세점이 차례로 문을 연다. 강남권에도 면세점 클러스터(집적지)가 형성돼 따이공과 유커(중국 단체관광객)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지 관심이다. 

롯데면세점 명동점이 연간 3조원의 매출을 올리는 것과 비교해 강남권 롯데면세점 두 곳(코엑스·잠실)을 합친 매출은 약 7700억원으로 4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신규 사업자인 한화가 운영하는 갤러리아면세점(여의도), 두산이 운영하는 두타면세점(동대문)이 고전하는 것도 명동과 떨어져 있는 지리적 약점 때문이다.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외국인 면세점 매출은 공항 출국장보다 시내 면세점의 비중이 월등히 높다. 지난 4월 기준 시내 면세점에서 구매한 외국인은 74만명, 출국장은 87만명으로 숫자로 따지면 출국장이 높다. 

하지만 외국인 매출은 4월 한달간 10만8369달러(1조1900억원)로 출국장(1억2466만달러,1370억원)의 8.7배 수준이다. 이는 중국 개별 관광객(싼커)과 달리 따이공, 유커가 시내 면세점에서 대규모로 물건을 구매하기 때문이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강북 면세점이 품절 등으로 보따리상의 수요를 다 충족시켜주지 못하는 것을 감안할 때 강남 면세점의 실적이 생각보다 빠르게 올라올 가능성도 있다”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17/2018061702640.html#csidx678a405ce7d398db28ebfb244b12dd9 

회사상호 : 파워물류 / 사업장소재지 : 서울 강서구 마곡중앙6로 11­
법인번호 : 379-86-00313 / 사업자등록번호 : 204-86-08613 / FAX. 0504-498-0861
상담전화 : 010-3736-6000 / 담당자 : 위찬우/ e-mail : d2300@nate.com
COPYRIGHT (C) 2010.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