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월누적 : 4
오늘접속자 : 4


공지사항 우체국택배 發 노동환경 개선책, 어떤 영향?
2017-12-25 10:30:20
파워물류 (powergls) <> 조회수 641
211.202.68.208

 

   
 
     
 
우정사업본부 우체국 택배가 우정노조와 주당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는 안을 체결함에 따라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 發 국내 택배노동 환경 개선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 안에 대해 교섭대표노동조합인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은 22일 광화문 우체국에서 노사협의회를 열고 제98차 노사협정서를 체결했다.

 

우정사업본부와 우정노조는 이날 제도개선, 근로조건, 복리후생에 관한 사항 등 총 33개 안건을 합의했다. 33개 안건에는 집배 부하시스템에 대해 집배노동 개선 기획 추진단 결과를 반영한 것으로 결원이 생긴 지역에 직원 충원, 또 배송직원 개인별 포인트를 부여해 자율적으로 피복을 신청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는 안 등이 담겨있다.

강성주 본부장은 “우체국 문제는 물류 현장에 답이 있는 만큼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 위해 끊임없이 노동조합과 소통 하겠다”고 말했다. 또 김명환 위원장은 “노사가 상생해 우정사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 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내년에도 노사 평화선언 등 상생의 노사관계 구축을 위한 활동과 더불어  노사 이슈사항에 대해서는 대책을 마련, 노조에게 설명하고 분기별로 노사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노사 소통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날 협정서 체결 후 2018년까지 집배원의 근로시간을 주 52시간 이내로 단축하기 위한 ‘집배물류 혁신전략 10대 추진과제’를 우정사업본부 내 7개 노동조합을 대상으로 설명회 시간도 가졌다.

 

   
 
     
 
주요 추진과제를 살펴보면 먼저 집배원이 연·병가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인력을 연차별로 1,000여 명 증원할 예정이다. 이어 우체국간 업무 불균형 해소를 위한 집배 부하량 시스템도 현장 의견을 수렴해 산출요소 신설 또는 조정 등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한다. 이와 함께  집배원의 장시간 근로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공동 작업 해소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장기적으로는 우편물 구분에 필요한 미니 순로 구분기 등 우편물 구분기를 2020년까지 개발해 모든 배달우체국에 보급할 예정이다. 

한편 집배원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이륜차는 초소형 사륜차로 대체할 계획이다. 배송이 편리하도록 아파트 단지에는 스마트우편함을, 농어촌지역에는 마을 공동우편함 보급도 확산하는 등의 노동력 경감 방안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이와 같은 우체국 택배의 전향적인 노동환경 개선 대책으로 여타 민간 택배기업들의 노동 현장 근무환경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민간 택배기업의 한 관계자는 “우체국택배의 경우 공기업인 만큼 노동환경 개선 자금부담이 덜 한 반면 민간 택배사들의 경우 당장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비용 상승과 초과 근무수당에 대한 자금마련이 급선무”라며 “택배 요금 인상에 대한 논의는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다수 택배현장에서는 이번 우체국 택배 발 노동환경 개선책 발표가 민간 택배기업으로까지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회사상호 : 파워물류 / 사업장소재지 : 서울 강서구 마곡중앙6로 11­
법인번호 : 379-86-00313 / 사업자등록번호 : 204-86-08613 / FAX. 0504-498-0861
상담전화 : 010-3736-6000 / 담당자 : 위찬우/ e-mail : d2300@nate.com
COPYRIGHT (C) 2010. ALL RIGHT RESERVED.